Secretary

마지막으로 [b]
HomePage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Interest SmallTalk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Home

RedicasLife / RedicasFilms / ScentOfTheFilm2004
James Spader가 나오는 영화, 그리고 묘한 여운이 남는 영화.


Secretary
• 감독 : 스티븐 쉐인버그
• 출연 : 제임스 스페이더 / 매기 길렌할
• 각본 : 에린 크레시다 윌슨
• 제작 : 앤드류 피어버그
• 음악 : 안젤로 바달라멘티
• 촬영 : 스티븐 피어버그
• 국가 : 미국
• 제작사 : 미상
• 개봉일 : 2003-09-26
• 상영시간 : 104 분
• 등급 : 18세 이상 관람가
• 본날 : 2004.03.13
• 매체 : Video
• 평가 : emoticon//emoticon-smile.gif emoticon//emoticon-smile.gif emoticon//emoticon-smile.gif emoticon//emoticon-smile.gif



마지막 장면
정상적이지 못한 여비서와 변호사.. 몇 번이나 자살을 시도하고, 자기학대를 위한 도구를 담은 예쁜 상자를 책상서랍 한 귀퉁이에 보관하고 있는 여비서 Lee Holloway. 그리고, 여비서를 매번 갈아치워 여비서를 구한다는 사인보드까지 만들어둔 변호사 E. Edward Grey. 그 두사람이 만나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어찌보면 조금은 어색한 로맨틱 코메디 영화이다. 서류 하나를 찾기위해 휴지통을 뒤지는 여비서와 그런 여비서를 지켜보는 변호사.. 움직이지 말고 기다리라는 명령에 꼼짝도 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그 사람을 기다리는 여비서... 둘 다 비정상적인 것이 사실이다.

정상적이지 못하다는 것이 맞지않을 수도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느 정도는 새디스트이며 마조히스트이니까.. 단지 그 것을 나타내지 않는다는 것뿐. 나의 경우를 봐도 딱지가 앉은 것을 그냥 두고보지 못하고 언제나 그 딱지를 다 떼어내어야 직성이 풀린다. 가끔은 빠알간 피가 솓아나오기도 하고, 상처를 더 덧나게 하기도 한다.

영화에 대한 평을 보면 지금까지 금기시 되었던 새디스트와 마조히스트를 적당히 로멘틱 코메디의 형태로 엮어내어 보는 사람들의 부담감을 덜어준 수작이라고 하는데, 지금까지 그 두가지 사항이 금기시 되었다는 것이 조금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영화들을 살펴보면 많은 부분이 현실에서 금기시 되는 것을 나타낸 것이 많은데 말이다. 사실 영화라는 것이 사람이 상상할 수 있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 그 범위는 무한정이라고 할 수 있다. 지구가 폭파되는 것, 근친상간, 스너프 필름을 소재로 한 영화 등등. 또 심심치 않게 많은 영화에서 사람의 사지가 찢겨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가끔은 인간으로 표현하기가 힘들어 인간의 모습을 한 기계들이 그 모습을 대체하기도 하지만, 결국은 인간의 형상을 한 것 아닌가..

어찌보면 어처구니 없는 영화내용임에도 불구하고, 연기자들의 모습이 너무나 능청스럽다.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이프에서, 크래쉬에서 연기를 한 James Spader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었다. 세월의 흐름을 거스를 수는 없는지 그 흔적을 얼굴에 간직한 Spader의 모습이 이상하게 내 마음을 짠~하게 했다.

-- Redica 2004-3-14 5:44 pm

아래의 내용은 Yahoo에서 긁어옴...

선댄스와 네티즌이 Feel~ 꽂힌 바로 그 영화!

지난 2002년 선댄스영화제. 전세계의 재기발랄하면서도 에너제틱한 영화들이 모두 모이는 이 영화제에서, 단번에 관객과 평단의 사랑을 독차지한 영화가 하나 등장했다. 마조히스트 여자와 사디스트 남자가 펼치는 로맨틱코미디. 영화제에 모인 관객들은 이 기묘한 러브 스토리에 마음을 뺏겼으며 이는 곧장 수상 결과로 이어졌다. 영화제 내내 화제가 됐던 영화가 바로 [세크리터리]. 10년 전 출판돼 평단의 격찬을 받았던 메리 겟스킬의 소설 [나쁜 짓]에 수록된 동명의 단편을 원작으로 한 [세크리터리]는 결국 선대스영화제에서 그 독창성을 인정받아 심사위원 특별상을 거머쥐었다. 이후에도 [세크리터리]는 여러 영화제에 불려 다니느라 정신이 없었다. 선댄스를 진원지로 한 [세크리터리]의 인기는 곧장 인터넷으로 발빠르게 번져 나갔다. 당시 인터넷 최고의 영화전문사이트 IMDB 평점은 8.0을 훨씬 상회하면서 그 인기를 실감시켰다. 특히 여성 관객들이 열렬한 지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각종 영화제와 전세계 네티즌들이 쌍수 들어 환영한 [세크리터리]. 이제는 우리 관객들이 그 진가를 직접 확인할 차례다.

새침떼기 마조히스트와 과묵한 사디스트, 그들이 벌이는 따끔~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세크리터리]는 오랜 세월 터부시돼온 사도-마조히즘을 음울한 음지에서 밝은 빛으로 끌어내 공론화 시켰으며 그것이 진실한 사랑과 행복에 이르는 또 하나의 길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각별한 작품이다. 그 동안 사도-마조히즘은 소설, 영화 등 대중 예술에 많은 영감을 불어 넣어왔다. 하지만 성적 쾌락을 위한 변태적 행위 정도로 여겨져온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따뜻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는 [세크리터리] 앞에서 우리는 사도-마조히즘을 대했던 그간의 태도를 재고할 수 밖에 없다. 누구에게나 어느 정도 사도-마조히즘적인 성향이 내재돼 있는 것이 사실. 반드시 물리적이고 육체적인 가학과 피학을 겪지 않아도 정신적으로 누군가를 속박하거나 구속받고 싶어하는 욕구, 그것도 일종의 사도-마조히즘적인 성향이라고 진단할 수 있다. [세크리터리]는 영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사도-마조히즘과 로맨틱코미디를 한배에 태우는 파격을 통해 세상의 편견을 깨친, 진정 용감한 영화다.

이보다 더 가슴 뭉클한 엔딩은 없다!

멜로 영화의 라스트는 각별할 수 밖에 없다. 아끼고 아꼈다가 맨 나중에 관객을 한없이 행복감에 젖게 하기도 하고 손수건을 꺼내 들도록 만들기도 한다. 리처드 기어가 꽃다발을 안아 들고 줄리아 로버츠를 찾아가던 [귀여운 여인]의 마지막 장면, 첫사랑의 미스터리가 밝혀지던 [오더 더 레인보우]의 라스트, 그런가 하면 멜로 영화의 고전인 [닥터 지바고]는 슬픈 엔딩으로 관객의 눈시울을 흠뻑 적셨다. [러브 레터]도 마지막 장면을 결코 잊을 수 없는 영화. 후세를 언약하며 깊은 낭떠러지로 몸을 던졌던 [번지점프를 하다]의 나중도 오래도록 관객의 뇌리에 아릿한 기억으로 자리잡았다. [세크리터리] 역시 보는 이를 절로 감동시키는 라스트가 준비돼 있다. 그레이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그의 명령을 철석같이 지켜내는 리의 모습은, 처음엔 입가에 미소를 걸게 만들지만 나중에는 그 절실함으로 인해 콘잔등이 시큰거리게 만든다. 변심이 어지러히 널린 동시대의 사랑 앞에서, [세크리터리]는 사랑의 신념이 모름지기 어떠해야 하는지를 온몸으로 웅변하는 것 같다.


CategoryFilm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4-25 10:03 pm (변경사항 [d])
5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 Wiki는 Web 2.0에 기반한 운영체제이지만 Redica가 작성한 글의 저작권은 Wiki운영자인 Redica에게 있습니다.
사용시에는 제 허락을 얻으시고 출처를 밝혀주세요. www.redica.pe.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