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EFLDiary

마지막으로 [b]
HomePage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Interest SmallTalk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Home

RedicasEnglish / TOEFL시험보기
1.1.1. 2004년 5월 30일 : TOEFL 바다에 빠지다.
1.1.2. 2004년 5월 31일 월요일 : Dictation
1.1.3. 2004년 6월 2일 수요일 : 속 쓰리다.
1.1.4. 2004년 6월 3일 목요일 : 꾸벅꾸벅.
1.1.5. 2004년 6월 4일 금요일 : 피곤해...
1.1.6. 2004년 6월 5일 토요일 : 동생오다.
1.1.7. 2004. 6. 9. Wednesday : Woops, grammer..
1.1.8. 2004. 6. 10. Thursday : Warning message!!
1.1.9. 2004.6.12. Saturday : What's the matter?
1.1.10. 2004.6.13. Sunday : Only 3 hours?
1.1.11. 2004.6.15. Tuesday : nothing to do..
1.1.12. 2004.6.16. Wednesday : a relative pronoun
1.1.13. 2004.6.30 Wednesday : a day before starting 13 years.

1.1.1. 2004년 5월 30일 : TOEFL 바다에 빠지다.

어제 오늘 하루종일 집에 들어앉아서 TOEFL자료를 찾았다. 인터넷으로 말이다. 900메가짜리 자료를 이틀동안 P2P프로그램으로 받고, 그 중 LC part A를 한 번 풀어봤다. 처음 10문제는 거의 들리지 않았다. 그러다 20문제를 넘어가면서 조금 들리기 시작했다. 결론? 총 30문제 중에 19문제가 맞았는데, 15번 문항까지 8개를 틀렸다. 한심하더라.. 그래서 첫문제를 dictation을 해봤는데, 아무리 해도 들리지 않는거다. 아, 이렇게 힌심해서 뭘 하나...

1.1.2. 2004년 5월 31일 월요일 : Dictation

어제 풀어본 문제 중 총 5개를 dictation했다. 5개 하는데 한시간이 걸리더만. 문장을 받아적은 A4지가 완전히 빨간 싸인펜 천국이다. 언제나 까만색의 이쁜 글씨만 남을까.

압구정동 소스뱅크에 가서 L/C Part A만 묶어 놓은 것과 중국에서 나온 기출문제집을 구해왔다. Dictation을 하고 script를 맞춰봤는데, 정답이라고 된 것이 한두개 틀린 것같아 보인다. be reeking havoc on 맞을까... be wreaking havoc on 이 맞을까.. 난 후자 같은데... 지하철을 타고 오면서 Hackers Voca 파일을 들었는데, 뭔 단어를 말하는 것인지 잘 들리지 않는다. 그리고 오며가며 듣는 것에는 집중이 되지 않고 그냥 흘려듣게 된다. 집중을 잘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아니면 그냥 흘러가는대로 듣고 있을까.. 차라리 그렇다면 Martin R. King목사의 I have a dream을 듣는 것이 낫지 않을까나..

1.1.3. 2004년 6월 2일 수요일 : 속 쓰리다.

어제 마신 술의 여파가 너무나 크다. 지금도 머리속이 왕왕거리고 속이 너무나 쓰리다. 그런 와중에 dictation을 했는데, expensive, effective 등 i발음으로 시작하는 단어들이 정확하게 들리지 않는다. i 발음이 너무나 약한 모음이라서 그런가. 그리고 영어의 억양있는 말들이 완전히 춤추는 것같게만 들린다. 우야꼬.

1.1.4. 2004년 6월 3일 목요일 : 꾸벅꾸벅.

세상에 꾸벅꾸벅 졸면서 dictation을 하다. 겨우 4개를 했다. 영화보고 맥주 한 잔(왜 빠져나오지 못하고 끌려갔을까나..)하고 11시에 집에와서 아침에 먹을 국끓이고 밥 앉히고. 그리고 나서 시작했는데.. 역시나.. 그저께에 이른 계속적인 체력 한계 시험때문에 힘들다. 이러다 언제 공부하나.

1.1.5. 2004년 6월 4일 금요일 : 피곤해...

엎드려서 문법책 읽다가(문법책을 눈으로 읽고만 있다는 것이 상상이 됩니까? 한심하지만.. 사실입니다.) 그냥 자다. 5페이지도 못 읽었다. 하긴 언제나 헷갈리는 present perfect 부분이니..

1.1.6. 2004년 6월 5일 토요일 : 동생오다.

중국 출장가는 동생을 데리러 갔다가 저녁까지 먹고 들어와서 그냥 퍼지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 쬐금 읽다.

1.1.7. 2004. 6. 9. Wednesday : Woops, grammer..

Grammer and vocabulary are the most important parts been studied in short time. I've never ever studied about them during the school time which was a tremendous long and free period. Sometimes I was thinking "was I a fool? Why didn't I think I had to spend time for it?", and so on. Anyway the fitable time was gone, there is very littel time left for me.(I'm working in daytime for my food. Alas.....) To night I opened the grammer book and tested with the very simple one. Score? Fail. Nine of twenty five were wrong. Woops~~~!!!!

1.1.8. 2004. 6. 10. Thursday : Warning message!!

Sample test, really bad score. I can't believe it. Oh, my goodness.... Where is the grammer book??

1.1.9. 2004.6.12. Saturday : What's the matter?

The day before yesterday night I tested TOEFL by Park Jung TOEFL TEST Kit. The score? It was really bad. No, not bad, it was a disaster. When I saw the score, I couldn't believe my eyes. And then I found explanations why I had that score. I was sleepy, it was just simple test for learing how to use CBT and so on. I didn't read the paragraphs for solving the question in Reading comperhencion part. Even just click which number was looking good for me. So the score is like that... 103-153, LC 16, SW 6-21, RC 9. Perfect. ㅠ.ㅠ It was so shame that I had the bad score then I expected. Someone laugh at me. But, I'm studying English now and continuously for myself. In short time I can show you my score that I want to have.

1.1.10. 2004.6.13. Sunday : Only 3 hours?

It was the studying hours in whole free day. I didn' get up late, I didn't get sleep for a moment, but I didn't finish the amount of daily quota. I just read only two chapters in grammer book and even didn't open the vocabulary book.

1.1.11. 2004.6.15. Tuesday : nothing to do..

But assembled a computer desk for two hours. Tired...

1.1.12. 2004.6.16. Wednesday : a relative pronoun

Studying a relative pronoun at night, and made many mistakes what's the correct answer, whch or who. Because I didn't know the meaning of the antecedent, it is a material or not. Anyway the weakest point I have to do my best is vacabulary. Alas.... Nowadays I'm reading "TheFivePeopleYouMeetInHeaven". Its story looks so simple, a dead man meet fiive people in heaven who had gave some kind of influence during his life, whole or in short time. But it has many unfamillier words like '''goo etc., it took long time to read and to comprehend it.

1.1.13. 2004.6.30 Wednesday : a day before starting 13 years.

Nothing happened what I wanted so long time, I could feel the lonelyness for a while. And I put it away where I couldn't see that through. During the two weeks I read some pages of an English novel, which looked so stupid, about a lazy and foolish girl, reading some part of grammer book and vocabulary book. I had been eagar to memorize the unfamillier words.

Tomorrow, it's that day when I started working 13 years ago, and I didn't imagine who I am right now ; I should be a wife and a mother of some children and there should be a handsome husband, but I don't have anything around me now, only the work I have to do, much negging follow me.. Huh... What's the life? Nothing special happend to me. Nothing.... Am I a NOTHING?


CategoryLiving 받은 트랙백 [44]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3-5-12 9:42 am (변경사항 [d])
4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 Wiki는 Web 2.0에 기반한 운영체제이지만 Redica가 작성한 글의 저작권은 Wiki운영자인 Redica에게 있습니다.
사용시에는 제 허락을 얻으시고 출처를 밝혀주세요. www.redica.pe.kr ★